대한민국의 판도를 바꾼 신남방정책

대한민국의 판도를 바꾼 신남방정책
1980년대 아세안 회원국들 사이에서 한국의 관심 주제가 한반도 정세에 대한 한국의 입장에 대한 분명한 지지였다는 것은 잘 알려진 비밀이었다.
다른 것은 중요하지 않습니다.

대한민국의

1989년 한국이 대화상대국으로 인정되었을 때 한-아세안 관계 당국자들은 한반도 위기를 넘어 상호 교류를 위해 열심히 노력해야 했습니다.

돌이켜보면, 서로의 전략적 환경과 상호 이익을 진정으로 이해하는 것은 양측 모두에게 높은 학습 곡선이었습니다.

외교적 대응을 포함해 시험 및 발사된 미사일의 수가 최우선 의제였던 시대는 지났습니다.

오늘날 한-아세안 관계는 경제, 정치, 안보, 사회문화, 환경, 보건 안보, 인적 연결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문제를 다루고 있습니다.

이는 포괄적인 파트너십의 성격과 범위를 반영합니다.

문재인 전 대통령의 신남방정책(NSP)으로 알려진 대담한 외교 이니셔티브는 2017년 출범 이후 한국을 그룹 대화 상대국의 뒷자리에서 최전선으로 이끄는 데 많은 기여를 했다.

NSP는 한국이 ASEAN에 참여하는 데 필요한 일관성과 연속성을 제공합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NSP가 ASEAN을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와 같은 강대국으로 격상시키는 것입니다.

서울의 역대 정부는 문재인 정부만큼 아세안에 높은 수준의 전략적 가치를 부여한 적이 없다.

대한민국의

문 대통령의 리더십과 NSP를 통해 정부 및 개인 차원에서 ASEAN과의 유대를 강화하겠다는 공약에 공을 들여야 합니다.

먹튀검증커뮤니티 문 대통령은 집권 2년 만에 모든 아세안 국가를 방문했을 뿐만 아니라 아세안 정상들과 개인적인 관계를 공고히 하는 데 시간과 노력을 기울였습니다.

문 대통령의 아세안 방문과 대화도 아세안에 대한 한국 국민의 인식과 이해를 높이는 계기가 됐다.

코로나19 팬데믹에도 불구하고 한-아세안 관계는 걸림돌 없이 진행됐다는 점에 주목해야 합니다.

윤석열 신임 대통령 행정부가 NSP를 더욱 강화하고 확대하는 것이 현명할 것이다.

최근 몇 달간 지역 및 글로벌 전략 환경의 극적인 변화를 고려할 때, 한-아세안 관계가 이 지역의 규칙 기반 질서,

평화 및 안정을 보장하는 보다 광범위한 문제를 다루는 보다 전략적인 시점입니다. .

한국은 아직 자체적인 인도-태평양 프레임워크를 갖고 있지 않지만, NSP는 more news

가까운 장래에 아세안 인도-태평양 전망(AOIP)과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플랫폼 역할을 할 수 있습니다.

AOIP의 지침은 포괄적이며 협력을 촉진하고 대립을 피하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ASEAN은 이미 해양 협력, 지속 가능한 개발, 연결성 및 경제 협력의 4가지 우선 순위 영역을 선택했습니다.

현재 양측의 친선이 인정되면 아세안과 한국은 협력 분야를 식별하고 공을 굴리기 시작할 수 있습니다.

NSP는 ASEAN이 지속 가능한 사회 및 경제 개발과 더 나은 생활을 위한 협력을 강화할 수 있는 플랫폼을 제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