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여권 대선후보가 되다

이재명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1번째이자 마지막 지역경선인 일요일에서 승리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됐다.

서울 경선에서는 56세가 51.45%인 총 8만8893표 중 4만5737표를 얻었고,

이어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가 3만2445표를 얻어 2022년 3월 9일로 예정된 대선에서 여당을 대표했다. 

넷볼 미니게임

제1야당인 국민권력은 이제 이 지사와 대결할 후보를 확정짓고 있다.

이재명, 여권 대선후보가 되다

이재명 후보는 11개 지역경선 투표에서 전체 득표율 50.29%인 71만9905표를 누적했고,

일반 국민과 민주당 의원에게 공개되는 3차례의 별도 투표 결과, 이낙연 후보는 39.14%인 56만392표를 얻었다.

나머지 두 후보,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 2선 의원. 박용진은 9.01%와 1.55%의 지지를 얻어 각각 3, 4위를 차지했다.

일요일도 발표된 일반 국민과 당원 3차 투표에서 이낙연 후보가 155,220 대 7,441로 이재명 후보를 큰 표차로 앞섰지만 이 정도로는 전 총리가 역전을 하기에는 역부족이었다.

경기지사는 지난달 말 광주전남 1곳을 제외한 지역경선과 일반 국민과 민주당 의원들의 마지막 투표를 모두 휩쓸었다.

25일 경기지사 정치 ‘고향’에서는 이재명 후보가 전체 캐스팅 9만5841표(59.29%) 중 5만6820표를 얻었고, 이낙연 후보는 2만9248표를 얻어 30.52%의 지지를 얻어 2위를 차지했다.

이 당선인은 집권여당 대선후보로 선출된 뒤 2022년 3월로 예정된 선거에서 승리할 경우 국내 부동산 분야에서

엄중한 개혁정책을 펼치겠다고 다짐했다. 

정치뉴스

이 대통령은 “한 번 대통령에 당선되면 불로소득 공화국이라는 나라의 불명예를 없애겠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차기 대선은 부패한 특권층과의 싸움이라고 말했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일요일 여당인 민주당의 대통령 후보 경선에서 승리했는데 이는 측근 비리가 심화될 것이라는 우려 속에서 보편적인 기본소득과 기타 광범위한 복지 프로그램을 옹호하는 한 남자의 승리였다.

인권변호사 출신인 56세의 정치인은 지난달 초부터 실시된 당내 11차 경선 과정에서 전체 득표율의 50.29%를 얻었고, 이어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39.14%로 뒤를 이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9.01%, 2선 박용진 의원이 1.55%를 얻었다.

이 전 시장은 2015년 성남시장 시절 추진했던 성남 택지개발사업 비리가 자신을 집어삼킬 위기에 처했음에도 경선 내내 여유 있게 선두를 지켰다.

그는 결국 결선 투표를 피하기 위해 필요한 과반수의 표를 확보했다.

이 후보는 3월 9일 대선 투표에서 제1야당인 국민권력당 대선후보 경선에서 유력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나 5선 홍준표 의원 중 한 명을 상대로 맞붙을 것으로 보인다.

이 스캔들은 이 대통령의 대선 출마에 잠재적인 정치적 불똥의 원천으로 남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