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VID-19 잠금 기간 동안 우간다에서 야생

COVID-19 잠금 기간 동안 우간다에서 야생 동물 밀렵 두 배로

COVID-19 잠금

카지노제작 우간다의 야생 동물 당국은 COVID-19로 인한 관광 수입 중단으로 인해 관광객에 의존하던 많은 사람들이 업계가 의존하는

바로 그 동물을 밀렵하게 되었다고 말했습니다. 우간다의 국립공원은 팬데믹 기간 동안 작년 이맘때에 비해 야생동물 밀렵이

두 배 증가했다고 기록했습니다. 우간다의 환경 보호론자들은 밀렵을 막기 위해 지역 사회를 위한 대체 수입원을 찾고 있습니다.

올해 2월과 6월 사이에 우간다 야생동물 관리국(Uganda Wildlife Authority)은 전국적으로 367건의 밀렵 사례를 기록했으며, 이는

2019년 비슷한 기간에 기록된 163건의 두 배 이상입니다.

우간다 야생동물청(Uganda Wildlife Authority)의 보존 책임자인 John Macombo는 COVID-19 폐쇄, 관광 산업에 종사하는 사람들의

소득 손실, 모든 보존 지역을 포괄하기에는 부족한 인적 자원이 증가했다고 말했습니다.

관광업은 일반적으로 우간다의 주요 외화 수입원으로 2018-2019 회계연도에만 16억 달러를 벌어들입니다.

그러나 COVID-19로 인해 관광 부문이 폐쇄됨에 따라 Makombo는 관광 부문이 돈을 받지 않고 있어 국립공원이 밀렵꾼들에게

취약하게 만들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Macombo는 “수당 상실로 인해 많은 이해 관계자의 실직과 실업이 발생했습니다. 일부 실업자 지역 사회 구성원은 밀렵꾼으로

야생 동물에 대한 창을 돌렸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COVID-19 잠금

가장 최근의 사건은 남서부 우간다의 브윈디 불침투성 국립공원(Bwindi Impenetrable National Park)에서 사랑받는 실버백 고릴라 라피키(Rafiki)가 살해된 사건입니다.

글래디스 칼레마 지쿠소카(Gladys Kalema Zikusoka)는 비영리 야생 동물 그룹인 공중 보건을 통한 보존(Conservation through Public Health)의 창립자이자 대표입니다. 그녀는 대부분의 고릴라 살해가 우발적이지만 다른 동물의 살해는 그렇지 않다고 말합니다.

“그들은 먹고 싶은 다른 동물들에게 올무를 놓는다. 작은 영양처럼. 아니면 덤불이야.” 칼레마가 말했다. 그리고 이러한 올가미를 설정하면 고릴라가 실수로 올가미에 걸릴 수 있습니다. 그러나 더 나쁜 것은 사람들이 고릴라를 쏘는 경우가 있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그들은 고릴라가 아니라 다이커와 덤불을 찾으러 갔습니다.”

우간다의 관광법(Tourism Act)에 따르면 Bwindi Impenetrable National Park의 모든 허가 중 10달러를 포함하여 국립공원에서 징수된 모든 수입의 20%가 지역 사회에 사용됩니다.

그러나 현재 상황에서는 그 돈이 고갈되었습니다.

Kalema는 밀렵을 줄이기 위해 그녀의 조직과 Uganda Wildlife Authority가 농부들에게 커피에 대해 시장 가격보다 높은 가격을 제공하는 기업을 시작했다고 말합니다.

Kalema는 “이들은 가족을 먹일 수 있도록 밀렵을 위해 공원에 갈 필요가 없도록 우리가 참여하는 농부들입니다. 우리는 그들을 격려하고 있으며, 빨리 묘목을 얻을 수 있는 방법을 보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최소한 먹을 수 있도록 식량을 재배합니다. 관광산업이 다시 돌아오기를 기다리는 동안 그들은 굶주리지 않습니다. 이런 지역사회는 야생동물과 공존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배고프면 공존하기가 매우 어렵습니다.”

Uganda Wildlife Authority에 따르면 Kidepo, Mburo 호수, Murchison Falls 및 Bwindi Impenetrable 국립 공원의 야생 동물은

보호 지역 주변의 순찰을 강화하려는 노력에도 불구하고 취약한 상태로 남아 있습니다. more news

당국은 공원의 주요 명소인 고릴라가 방황하고 밀렵될 가능성을 줄이기 위해 레인저가 고릴라와 더 많은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